Home > 자료실 > NEWS

NEWS

제목
러시아 기업과 도 중소기업 공기청정기 공동 개발키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년 6월 25일
파일첨부
첨부파일없음

러시아업무협약2

 

경기도의 노력으로 공기정화 분야 핵심기술을 갖고 있는 러시아 기업과 음식물처리기를 제조하는 경기도 중소기업이 가정용 공기정화기 개발을 위한 기술제휴를 맺기로 했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와 자기둘로프 마랏 파리도비치(Zagidullov Marat Faridovich) 파톡 인터(POTOK INTER)사 회장, 이희자 ㈜루펜 회장은 현지시각 지난 22일 오후 2시 러시아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전략적 기술제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994년 러시아 모스크바에 설립된 파톡 인터사는 국제우주정거장(ISS)에 공기청정기와 바이러스 사멸장비를 납품한 실적이 있는 공기 정화분야에 독보적 기술을 갖고 있는 기업이다.

㈜루펜은 세계 최초로 공기 순환 건조방식의 가정용 음식물 처리기를 개발한 경기도 유망 중소기업으로, 2007년 음식물 건조기로 매출 1천억을 달성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루펜은 파톡인터사의 공기제균 원천기술을 적용한 가정용 공기청정기를 개발, 양국 시장에 출시하기로 합의했다. 또, 현재 보유 중인 양 지역의 유통 거점을 공유하는 등 마케팅 분야의 협력도 약속했다. 경기도는 두 기업의 기술투자와 무역거래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예산과 행정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두 기업의 협력은 경기도가 수원 광교에 설치한 유럽비즈니스센터를 통해 이뤄졌다. 경기도는 유럽비스니스센터에 입주한 러시아 전경련에 해당하는 ICIE(국제산업기업가회의) 한국대표부와 함께 수개월 전부터 파톡인터사와 ㈜루펜이 기술제휴를 맺을 수 있도록 중간 다리 역할을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공기청정기 공동 개발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경기도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예산 지원을 할 예정”이라면서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진행 중인 다른 러시아 원천기술과 도내 기업 간의 기술제휴 프로젝트도 성공리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